BLM 프라이드 플래그 비행 후 학교에서

BLM 프라이드 플래그 비행 후 학교에서 가톨릭 신자 식별 금지
AMassachusetts 학교는 캠퍼스에 BLM(Black Lives Matter)과 프라이드 깃발을 계속해서 게양하여 가톨릭임을 확인할 수 없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우스터 교구의 로버트 J. 맥마누스(Robert J. McManus) 주교는 목요일 우스터 성탄학교가 앞으로 가톨릭으로 낙인 찍히는 것을 “금지”한다고 발표했습니다.

BLM 프라이드

이는 미국 가톨릭 신자의 대다수가 동성 결혼을 지지하는 시기에 나온 것으로 갤럽에 따르면

2006년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해 온 비율이며 전국 가톨릭 신자들은 BLM 운동과 교회의 관계에 대해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소식.

BLM 프라이드

“교구장 주교로서, ‘가톨릭’이라고 주장하는 학교가 가톨릭 교회의 가르침에 어긋나는 방식으로 행동하고

보호자이자 감독자로서의 나의 정당한 권한을 무시하는 경우를 판단하는 것은 나의 신성한 의무이자 고유한 책임입니다. McManus 주교는 Diocese of Worcester 웹사이트의 성명에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학교 행정부가 혼란과 그들이 조장할 수 있고 조장할 수 있는 적절한 신학적 스캔들로 인해 이

깃발을 제거해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그들은 그렇게 하지 않습니다.

먹튀검증 이것은 나에게 표준적인 조치를 취하는 것 외에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다”고 주교는 덧붙였다.

5-8학년 남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Nativity School of Worcester는 두 깃발을 모두 게양하는 문제로 우스터 교구와 몇 개월 동안 불화를 겪었습니다.

우스터 교구에서 유일하게 등록금이 없는 가톨릭 학교인 이 학교는 “경제적 불안”을 겪고 있는 소년들을 대상으로 합니다.

Boston 25 News에 따르면 이 학교는 교구로부터 어떠한 재정 지원도 받지 않지만 Worcester의 천주교

주교는 올해 3월에 이 깃발을 알고 학교에 깃발을 내려달라고 요청했습니다. .

한편 토마스 매케니 학교 총장은 수요일 성명에서 깃발을 게양하는 목적은 “우리 커뮤니티를 보다

정의롭고 포용적으로 만들기 위한 지지를 표현하기 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모든 사람이 성탄절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라는 문구입니다.

“이 깃발들은 성탄절에 모든 사람을 환영한다는 것을 단순히 명시하고 있으며 이러한 포함의 가치는 가톨릭 가르침에 뿌리를 두고 있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그러나 우스터 교구 대변인은 뉴스위크에 “감독님은 3월에 처음 국기를 알게 된 이래로 학생들이

존중받고 사랑받고 있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도록 대체 기호를 사용하도록 학교에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more news

5월에 McManus 주교는 “이 상징(깃발)은 가톨릭의 사회적 도덕적 가르침과 모순되는 특정한 의제나 이념을 구현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McKenny는 성명서에서 BLM과 Pride 깃발을 게양하는 것은 “어떤 조직이나 이념을 지지하는 것이 아니라 소외된 사람들을 지원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