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깨 무거워진 두 투수… LG와 두산 운명 가른다



2021 프로야구 포스트시즌에서 치열한 대결을 벌이고 있는 ‘잠실 라이벌’ LG 트윈스와 두산 베어스가 총력전을 펼칠 마지막 경기에서 각각 임찬규와 김민규를 선발로 내세운다.류지현 LG 감독과 김태형 두산 감독은 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준플레이오프 2차전이 끝난 후 오는 7일 열릴 3차전 선발 투수를 공개했다. 서…
기사 더보기


대출디비 판매

대출디비 직장인

대출디비 실시간

대출디비 사업자

대출디비 페이스북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