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대부분의 사람들은 COVID-19

교육부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4차 접종에 대한 정책을 좁혀 중증 증상 발병 위험이 높은 사람에게만 추가 접종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교육부

보건부는 이전에 5세 이상 모든 사람들에게 잽을 받을 것을 촉구했습니다.

그러나 4월 27일 전문가 패널은 중병에 걸릴 위험이 가장 높은 사람들로 범위를 제한하자는 보건부의 제안을 승인했다. 그들은 다음을 포함합니다: 60세 이상; 기존 질환이 있는 18세 이상 체질량 지수가 30 이상인 사람.

정부는 감염을 억제하고 중증 사례를 예방하기 위해 일반 대중에게 1차에서 3차 백신 접종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정부는 이제 네 번째 잽이 고령자나 기저 건강 문제가 있는 사람들이 심각한 증상을 나타내지 않도록 예방하는 데에만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은 이르면 5월 말부터 시작될 4차 예방접종에 사용될 예정이라고 보건부 관계자가 말했다.

사람들은 이제 두 번째 부스터를 받기 위해 세 번째 주사 후 5개월을 기다려야 합니다. 두 번째 잽과 세 번째 잽 사이의 간격도 5개월로 단축됩니다.

세 번째 잽의 효과는 3~4개월 후에 25~40%로 떨어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정부는 60세 이상 노인들에게 4차 예방접종을 강력히 촉구한다.

보건부는 전국 지자체에 5월 말까지 4차 접종권을 준비할 것을 당부했다.

이스라엘, 미국, 독일, 프랑스와 같은 다른 국가의 정부는 최소 3~6개월 전에 세 번째 예방 접종을 받은 사람들을 위해 네 번째 예방 접종 프로그램을 시작했습니다.

50세 이상을 포함하여 심각한 증상이 발생할 위험이 더 높은 사람만이 2차 추가접종을 받을 자격이 있습니다.

보건부는 새로운 코로나바이러스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추가 주사에 사용할 수 있도록 Moderna Inc. 백신에 대한 특별 승인을 승인할 예정입니다.

전문가 패널은 12월 15일 특별승인을, 12월 16일 교육부가 공식 승인했다.

교육부 정부는 부스터 샷 비용을 부담할 것입니다.

모더나 백신은 화이자 백신에 이어 두 번째로 추가접종 승인을 받게 된다.

정부는 모더나 백신을 사용하여 추가 접종 일정을 앞당길 계획이며, 화이자 백신을 100% 접종한 사람들에게 모더나 추가 접종을 허용할 예정입니다.

최소 6개월 전에 백신을 완전히 접종한 사람들은 세 번째 접종을 받을 수 있습니다. 부스터는 이전 주사에서 투여된 백신 양의 절반을 사용합니다.

모더나는 해외에서 임상시험을 진행해 18세 이상 약 150명에게 추가접종을 했다. 두 번째 주사를 맞았을 때와 비교했을 때 바이러스 감염을 차단하는 중화항체의 수가 추가 주사 후 약 1.8배 증가했습니다.

경험한 부작용은 두 번째 샷의 부작용과 거의 같았습니다.

18세에서 64세 사이의 사람들은 추가 접종 후 7일 이내에 증상이 나타났습니다. 두 번째 주사 후 7일 이내에 15.5%가 열이 났던 것에 비해 부스터 잽을 받은 후 열이 나는 비율은 7%였습니다.

한편 오한이 40.3%, 2차 접종이 45.8%, 두통이 58.9%, 56.1%가 두통을 호소했다. 근육통도 부스터 접종 후 49.6%, 2차 접종 후 57.4%로 흔한 증상이었다.

예상되는 승인은 백신의 효능을 약화시킬 수 있는 오미크론 변이체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나온 것입니다.

그러나 한 잠정 연구에 따르면 부스터 주사는 사람들의 중화 항체 수를 증가시켜 Omicron 변이체와 싸울 수 있다고 제안합니다.

정부는 사람들이 이전에 받은 것과 다른 백신의 추가 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교차 예방 접종”을 허용하고 있습니다.

의료진은 이달부터 화이자 부스터 주사를 받기 시작했다. 최소 교육부 8개월 전에 완전히 예방접종을 받은 사람들은 이제 추가접종을 받을 자격이 있습니다.

토토 제작

정부는 오는 3월부터 모더나 백신을 대학과 기업에 접종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지난 13일부터 대학과 기업의 예방접종 신청 접수를 시작했다. 보건복지부는 이틀 동안 1200여건의 신청을 받았다.

다른기사 더보기

지원한 기업과 대학은 추가 접종 대상자와 접종 일정, 필요한 백신 접종량 등을 계획해 1월 중 보건부에 제출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