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뭄이 연말까지 소말리아 일부를

가뭄이 연말까지 소말리아 일부를 기근으로 몰아넣을 가능성이 있다고 유엔에 경고

가뭄이 연말까지

후방주의 위기가 250,000명이 사망한 2010년 기근보다 더 나쁘다는 두려움 속에서 세계는 ‘생명을 구해야 하는 11시의 마지막 순간’이라고 구호 국장이 말했습니다.

유엔 인도주의지원국장은 소말리아가 끝없는 가뭄과 격화되는 갈등으로 올해 말 기근 상태에 빠질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Martin Griffiths는 최근 유엔 식량 불안정 분석에서 구호 노력이 크게 강화되지 않는 한 10월과 12월

사이 소말리아 중남부의 바이도아와 부르하카바 지역에서 기근이 발생할 것이라는 “구체적인 징후”를 발견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리피스 유엔 인도주의 사무차장도 모가디슈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기근이 문앞에 와 있고 오늘 우리는 마지막 경고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전 세계 기아에 대한 추적 도구인 통합 식량 안보 단계 분류(IPC)에 따르면 이러한 상황은 적어도 내년 3월까지 지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소말리아는 4년 연속 장마가 전례 없이 닥치면서 위기에 처했습니다. 이로 인해 수십만 명의 사람들이

집을 떠나게 되었고 수십 년 동안의 분쟁으로 이미 약해진 나라에 큰 부담이 되었습니다.

그리피스는 위기를 기근으로 거의 260,000명의 목숨을 앗아갔고 그 중 절반은 어린이였던 2010-11년의

위기와 비교했습니다. 기아와 영양실조 수준이 공식적으로 기근으로 인식되어 구호 규모가 확대되었을 때 이미 100,000명 이상이 사망한 것으로 생각됩니다.

그리피스는 이번에는 위기의 기저에 깔린 추세가 2010년보다 더 나빴고 국제 사회가 경고에 귀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오늘 우리는 생명을 구해야 하는 11시의 마지막 순간에 있습니다. 시계는 작동 중이며 곧 소진될 것”이라고 말했다.

가뭄이 연말까지

그는 기부자들이 기금을 늘려야 하고 인도적 지원 단체들이 가장 도움이 필요한 지역에 안전하게 접근할

수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기근을 막을 수 있는 기회가 여전히 있지만 세상에는 시간이 거의 없다고 덧붙였다.

월요일에 발표된 IPC 평가에 따르면 현재로서는 수만 명의 국내 실향민이 일시적으로 거주하고 있는

바이도아와 부르하카바 지역 모두 기근 기준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가뭄이 악화될 가능성이 있고 안보 상황이 불안정하고 식량 가격이 높은 상황에서 이 지역은

“사람들에게 전달되는 상당한 인도적 지원이 없을 때” 올해의 마지막 3개월 중 어느 시점에 임계점을 넘을 것이라고 예측했습니다. 가장 필요합니다.”

기근 예측은 “몇 달 안에 베이 지역에서 본격적인 기근이 될 수 있는 상황을 방지하기 위해 행동할

수 있는 좁은 기회의 창”을 알리는 신호로 설명되었습니다.

Griffiths는 Baido를 위기의 중심으로 묘사했습니다. 그리고 모가디슈 근처의 바나디르에서는 의료팀이 쇠약해진 아이들의 유입을 따라잡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고 그는 말했습니다.

“바나디르 병원의 안정화 센터에서 내가 본 아이들 중 누구도 웃을 수 없었습니다. 울 수 있는 사람은 거의 없었습니다.

그리고 우리가 떠날 때 발견한 것처럼 우리는

아이가 우는 소리를 들을 수 있는 행운이 있었고, 아이가 울 때 생존의 기회가 있다는 말을 들었습니다.More news

그는 “울지 않는 아이들이 우리가 걱정해야 할 존재”라고 덧붙였다. “그리고 우리 앞에서 애절하게 울고 있는 이 아이, 어머니는 미소를 지었습니다.”